지난주에 개인적으로 아주 큰일이 생겼습니다. 출근해서 외장하드를 연결하니 쇳소리가 나는겁니다.

간혹 USB케이블이 제대로 연결 안된경우 인식이 안되는 일이 생기니 그러려니 하고 다시 꼽았다

끼워봤지만 여전했습니다. 옆에 있던 PC에 끼워봐도 마찬가지 더군요. 케이블 불량인가 싶어 다른

케이블을 끼워봐도 역시나 쇳소리.. 이 외장하드에는 제가 일하면서 정리한 내용들이나 업무에

관련된 중요내용들이 한가득 들어있기 때문에 고장나면 상당히 데미지가 큰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시게이트 HDD를 대놓고 까려고 합니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건의 주범 Seagate FreeAgent 320GB


시게이트 HDD는 제가 컴퓨터를 사용하기 시작하던 90년도 초반부터 저와 인연을 맺어왔습니다.

286이었나.. 386컴퓨터에 있던 HDD가 용량 120MB짜리였던걸로 기억하네요. 이 HDD는 지금도

집에 보관중이고 아직도 전원 연결하면 작동 합니다. 그 후로도 500MB, 1GB... 항상 저는 시게이트

HDD만 사용했습니다. 딱 한번 스타크래프트가 나온해에 업그레이드 하면서 (셀러론 300A)

후지쯔 하드를 사용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ujitsu MPD3084AT (8GB)


후지쯔 HDD도 이 모델이 처음이자 마지막 이었던 것 같습니다. 겨우 2년 정도 썼는데 갑자기

그라인더 갈리는 소리와 함께 고장나서 자료를 다 날려먹은 주범이었죠. 이 당시에는 지금처럼

인터넷이 빠르지도 않았고 자료 하나하나가 구하기 힘든 시절이었기 때문에 후지쯔 HDD는

이후로 믿음이 안가서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여튼 저는 시게이트 HDD를 고집해서 써왔습니다. 80GB, 120GB 모델이 출시됐을때 구입한후 로는

그다지 용량이 많이 필요하지 않아서 몇년간 HDD구입을 안했습니다만 작년에는 처음으로 대용량

HDD를 시게이트 대신 웨스턴 디지털의 블랙 캐비어 1TB를 구입했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stern Digital Caviar Black 1TB


구입할 당시 항상 그렇듯 당연히 시게이트 HDD를 구입하려고 했으나 검색해보니 펌웨어 업그레이드

전의 HDD들의 불량률이 심각한 수준이고 유저들의 불만이 엄청 나더군요. 그래서 저도 시게이트를

버리게 됐었습니다. 제가 직접 쓰진 않아서 모르겠지만 제 동생이 쓰는 PC에도 불량률 높다는

모델,펌웨어를 사용하는 HDD를 사용중인데 아직까진 멀쩡하군요. 자료 다운도 거의 안받는데다가

장시간 사용하지 않아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지금 쓰는 PC에는 이 캐비어 블랙외에

메인으로 사용하는 SATA형 시게이트80GB HDD와 이전 PC에서 자료 백업용으로 쓰던 120GB IDE

형 , 80GB IDE형 HDD가 달려있습니다. 그리고 다운로더등으로 사용하는 옆 PC에도 중고로 구입한

80GB IDE형 HDD, 다른 PC에 있는 HDD들도 모두 시게이트 제품이네요. 그렇게 잘 써오다가..

제작년 쯤 업무용 자료를 한꺼번에 넣어 다니기 위해 회사돈으로 시게이트 FreeAgent 320GB를 구입

하게 되었습니다. 이때까지 다른 HDD는 망가져도 시게이트는 써오면서 망가져 본적이 없어서

구입하게 됐는데 망가질때 까지 써온 기간은 1년이 조금 넘는것 같습니다.

보통 외장하드가 망가지는 경우는 몇가지 이유가 있긴합니다.

1. USB케이블을 잘못 꽂아서 or 케이블 접촉이 제대로 안되서 장치인식 실패하는 경우가
   잦아서

2. HDD자체가 불량품

3. 컴퓨터 비정상 종료로 꺼졌을때 디스크 검사 등으로 스캔해서 오류수정 하지 않고
   계속해서 엑세스 하는경우

4. 토렌트나 기타 P2P 프로그램 사용으로 디스크 과부하가 걸린 상태가 잦은 상태로
   장기간 사용

5. 너무 온도가 낮은곳이나 높은곳에 장시간 방치할경우

6. 외장케이스가 불량


등등.. 망가지는 이유는 많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 중요한 자료가 많은 HDD이다 보니 고장나지

않게 매우 조심히 가지고 다녔고 사용후에 뽑을때도 항상 안전제거 한뒤 뽑아서 사용했습니다.

가지고 다닐때는 파우치에 고이 넣어서 다녔었죠. 고장나게 사용한적은 전혀 없었다고 생각듭니다.

굳이 고장의 이유라고 한다면 들어있던 자료의 폴더 구조 복잡성, 엄청난 파일갯수(130만개 정도..)

등을 엑세스 하면서 헤드가 피곤하셔서 망가졌다고 밖에는 생각나는게 없군요.

근데 시게이트 HDD를 쭉 써온 저로서는 이 부분도 납득되지 않습니다. 지금 다운로더로 쓰는PC의

외장하드를 물려놓았는데 이것도 80GB 시게이트 2.5인치 HDD입니다. 막쓰는 HDD라 주로 토렌트

를 장시간 돌리고 디스크 과부하도 수없이 걸립니다. (귀찮아서 여러개 대기열에 쌓아놓고 한번에

받고 있기때문이죠..) 게다가 쓰고있는 외장케이스가 약간 불량으로 인식실패도 수없이 했으며

많은 데이터가 오갈때 케이블이 뽑힌적도 셀 수 없이 많지만 여전히 잘 작동하며 HD Tune등으로

봤을때 '상태 양호'로 나옵니다. 벌써 사용한지 3년이 다 되가네요. 지금 웹서버,FTP서버, 홈 파일서버

용으로 사용하는 펜티엄3급 노트북에 달려있는 HDD도 시게이트 80GB HDD입니다. 역시 건강하며

24시간 돌아간지 1년이 넘어도 죽는소리 한번 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믿어왔던 시게이트

제품을 구입했었는데 불과 1년이 조금 넘는 기간을 써왔다고 고장이라뇨 ㅜ_ㅜ.. 게다가 예고도

없었습니다. 평소에 불안했다면 눈치를 챘을텐데 돌연사 해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agate Momentus 5400.6 320GB (ST9320325AS)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고장난 시기도 하필 할일이 많고 HDD안에 있던 자료가 필요하던 날 아침시작

부터 죽어버렸으니 짜증을 말로 표현할수가 없더군요. 어짜피 A/S같은건 받을 시간도 없고 받는다

해도 이미 신뢰가 떨어진 상태에서 다시 사용하고 싶지 않아 과감히 A/S를 포기하고 뜯어보니

위 사진의 HDD가 들어있었습니다. 고장난 놈을 놔두고 머리를 굴려봤습니다.

"케이스가 불량인지도 몰라" 생각에 사서 유용하게 써먹는 SATA,IDE to USB 젠더를 꺼내서 물려

보니 쇳소리는 여전하고 초기에는 인식못하지만 diskmgmt.msc(디스크 관리자)를 실행하면 한참

있다 인식이 되더군요.

급한대로 인식시켜놓고 큰 자료는 과감히 포기 하고 작은 자료들만 옮기기 시작했지만.. 역시 쇳소리를

내면서 1MB 복사 하는데 5시간이라고 표시해주는 센스!

여튼 몇몇 자료는 복사해놓은 상태이고 다행히 집에서 사용하는 PC에 싱크프로그램으로 1주일 전쯤

까지 작업했던 내용은 싱크가 되있는 상태라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시게이트 HDD는 120GB 하드 출시이후 서서히 불량률이 높아져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경쟁사에 뒤쳐지지 않기위해 급하게 제품을 찍어내서 일까요? 단지 제 외장HDD가 고장

나서가 아니라 여러 사용자들의 글을 봐도 그렇고 예전만큼의 안정성은 이제 없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stern Digital My Passport USB 3.0 500GB

결국 고장난 HDD를 뒤로 하고 기존의 PC에서 사용하던 블랙 캐비어 HDD가 상당히 안정적인것을

1년 조금 넘게 사용하면서 봐온 경험으로 외장HDD도 한번 믿어보기로 하면서 구입했습니다.

크게 비싸진 않더군요. FreeAgent살때도 10만원 가까이에 산것 같은데 이 제품은 7만 8천원정도

주고 구입했습니다. 싱크된 자료들을 새 HDD에 복사하면서 백업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

해보게 됐습니다. 집에서 백업한번 안했다면 수많은 자료를 몽창 날려먹은 허탈함과 다시 해야할

수고를 얼마나 오래 겪었을까요? 그래서 다음엔 싱크프로그램에 대한 글을 남겨보려 합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중요자료는 외장HDD를 믿지 마시고 별도로 3.5인치 안정성 있는 HDD에

넣어두시고 이중, 삼중 백업 해두셨으면 합니다. 이번일로 정신적 데미지가 커서 조만간에

데이터 백업용 HDD를 추가로 사려고 합니다. 또한..

이제 시게이트 HDD는 안녕~ 절대 안삽니다!!!!!

최근에 구입한 데스크탑 메인보드에는 다수의 IDE기기를 연결하기가 힘들어졌습니다. S-ATA나

S-ATA2 규격에 맞춰 거의 모든 메인보드가 IDE슬롯은 최소한으로 줄여 제일 최근에 출시되는

메인보드들은 IDE용 ODD만 사용할수 있도록 하나의 슬롯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출시되는

고용량 HDD제품들중 일부는 아직도 IDE용으로 생산되고 있고 저같은 경우엔 일전에 아무탈없이

쓰고있는 IDE HDD들이 다수있기때문에 추후 언젠가 하게될 업그레이드시에 이 HDD들을 썩히기가

아까워서 구입했던것이 PCI IDE Card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쓰고있는 ASUS-P5LD2 보드의 모습입니다. ODD용 슬롯하나와 두개의 IDE슬롯을 제공하기

때문에 기존에 사용하던 IDE HDD들을 모두 사용할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은 아니지만 업그레이드를 생각하고있을때쯤에 봐뒀던 ASUS의 P5K보드입니다. 보시다시피

네개의 SATA슬롯과 한개의 IDE ODD용 슬롯만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IDE ODD용 슬롯은

HDD를 꼽게되면 정상작동 하지 않는경우가 많기때문에 섣불리 설치해서 쓰기도 힘듭니다.

저처럼 IDE용 HDD를 다수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최신 메인보드들이 좀 원망스럽기도 하겠습니다.

어쨋든 위에서 잠깐 언급했던 PCI IDE Card구입으로 최대 네개의 IDE HDD를 사용할수있기때문에

별 상관은 없게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구입한 제품입니다. 사게된이유는 제가 집에서 장기간 외부로 나가야할일이 생기게 됐는데

데스크탑을 가져가기엔 짐이 많아져서 불편하고 미니PC인 ASUS Eee PC 701(SSD 4GB)를 가져

가려는데 이제까지 잘써온것과 달리 외장기기가 몇개 필요한 경우가 생겼기때문입니다. VMware

등 가상PC상태로 작업할일이 많이 생겼기때문에 저장할 공간이 필요하게 된것이죠. 외장HDD도

생각해봤지만 별로 사용할일이 없는데 구입하기엔 좀 아까웠습니다. 이 제품은 기존의 IDE,SATA

HDD나 ODD를 USB슬롯을 통해 사용할수있게 하는 일종의 Bridge역할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구성품은 위와 같습니다. 이미 사용한터라 난잡하네요. 왼쪽부터 주요한 역할을 할 젠더

그다음은 SATA전원케이블, 세번째는 IDE확장 케이블, 하얀선은 USB커플 케이블로 USB로 전달

되는 전원이 부족할때 두케이블 모두 슬롯에 꼽아서 전력을 늘릴수가 있습니다. 전력이 부족하면

연결한 HDD나 ODD가 비정상작동 혹은 인식불가등의 오류가 발생할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젠더의 외형입니다. 아래위로 일반 IDE HDD, 노트북용 HDD(1.8인치 HDD사용불가)를 꼽아쓸수

있고 오른쪽은 SATA케이블 왼쪽은 대상PC나 노트북에 연결될 USB케이블입니다.

 투명케이스의 외형은 깔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DE확장케이블입니다. 젠더를 직접 꼽아쓸경우 측면의 USB케이블때문에 외장전원을 꼽을수 없는

경우가 있기때문에 이 경우 확장케이블을 써야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이 케이블을 꼽아쓰는것이 편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보여드린 USB케이블 이 두개를 연결될 대상PC USB포트 두개에 나란히 꽂아 전달되는

전력을 높힐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버 CD입니다. 테스트용으로 사용한 윈도우 ME가 설치된 구형노트북인 삼성 센스 600에서도

따로 드라이버설치 없이 잘 인식했습니다만 윈도우98이나 SE에서는 필요할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부 전원어댑터 입니다. PC의 파워서플라이와 마찬가지로 연결될 기기에 꼽으면 됩니다. 연결순서

를 잘 지켜야 오류가 나지 않는데 좀더 아래에서 쓰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TA전원 케이블입니다. 바로 윗사진의 어댑터를 사용해서 이 케이블의 뒷부분에 꼽아 사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험용으로 쓰인 ODD는 예전에 줏어온 삼성CDROM입니다. 몇몇 CDROM외에는 아예 읽지를 못하는

폐물입니다.;; 어쨋든 연결 순서는 일단 이렇게 젠더를 먼저 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외부 전원케이블이나 윗쪽의 사진에서 보였던 USB커플 케이블을 연결합니다. 센스600은

USB포트가 하나밖에 없으므로 외부전원을 연결했습니다. 주의할점은 외부전원을 꼽은 상태에서

USB커플 케이블을 동시에 사용하면 안됩니다. 외부전원도 없을때는 그냥 젠더 우측의 USB케이블

만 연결해서 사용해도 됩니다. (테스트 결과 별 무리나 이상없이 작동했습니다만 안정적인 사용을

위해 외부전원 어댑터 사용을 권장합니다.) 이렇게 연결한뒤 마지막으로 젠더우측의 USB케이블을

PC의 USB포트에 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부연결하고 CDROM으로 애니한편을 재생시켜봤습니다. 화면이 깨지는것은 CDROM문제가 아니라

센스 600이 워낙 저사양이기 때문에 제대로 재생을 못해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제대로 나온 사진을..;;

지금 올린글에서는 CDROM만 테스트한것을 보였지만 IDE,SATA HDD모두 시험해 봤으며 제대로

인식 및 작동을 했습니다. 부팅시에 USB CDROM이나 HDD로 모두 인식했으며 사용가능했고 Eee

PC로 다른 CDRW를 사용해 CD굽기, 운영체제 설치가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됐는데 제작사에서는

연결할 HDD의 경우 반드시 미리 포맷이 된상태에서 사용하라고 합니다. 실제속도는 벤치마킹

해보지 않았지만 체감속도는 느리다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HDD연결시에도 만족할만한 속도를

보여주더군요. 하지만 단점이 하나 있습니다. 연결해제시에도 전원이 끊어지지 않고 계속 작동

한다는것이었는데 이부분은 현재 제작사측에 질문을 해둔상태입니다. 이 제품은 기존의 IDE용

이나 SATA HDD를 가지고 계시면서 고정된위치에서 외장형으로 사용하고 싶으신분들께 추천

하고싶습니다. 노트북을 가지고 계신분들에게는 더욱 유용하게 쓰일만 하겠습니다.

(제작사 문의결과 자동전원차단 기능은 지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일반 외장하드들은 어떤지
써보지 않아서 잘모르겠지만 혹시모를 사태를 대비해 메인으로 쓰는 HDD는 사용하지 않는것이
좋을듯 싶습니다.)

요즘엔 조금 여유롭게 생활하는 반면에 주말에는 쉬더라도 별로 할것이 없습니다. TV를 즐겨

보는편이 아니라서 가끔씩 1박2일 같은것만 보는데 쇼프로그램은 금방 질려해서 자꾸 채널을

바꾸다보니 욕만 먹네요. ㅋㅋ TV를 잠깐보다가 질려서 다시 요새 구입한 Eee나 이래저래

주말동안 만졌습니다. 시스템 도구들만 빼놓곤 나머지 유틸리티들은 포터블 프로그램을

사용하니 4Gb의 용량중 800Mb정도 여유가 남더군요. 지금은 이 포터블 프로그램들이

재산권이나 저작권법등에 크게 제한받고 있진 않지만 아무래도 정품상용프로그램을

축소화,간편화 시킨 일종의 커스텀 프로그램들이다보니 앞으로 미니PC나 노트북이

더 활성화되면 문제점들이 이슈가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쨋건 Eee의 기본SSD

의 용량이 매우 작은 관계로 이런 필수유틸리티들을 설치하면 남는 용량도 별로없고

게임은 외장하드를 사용하지 않으면 용량부족으로 설치도 힘듭니다. 그래서 재미삼아

잘 쓰지않는 USB기기들을 사용해서 카트라이더, 넷마블 맞고를 설치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WON G3입니다. 예전에 YTC텔레콤과 Sejin에서 출시했던 패러렐 포트용 32Mb짜리
MP3을 사용하다가 동생이 샀던 이 G3를 지금은 제가 쓰고있는데 512Mb용량으로 꽤나
빠른 쓰기/읽기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펌웨어 업그레이드는 꾸준히 해서 마지막 펌웨어
까지 엄그레이드 된상태입니다. 게임설치엔 이놈을 사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 게임을 즐겨하진 않는편인데 이 카트라이더가 처음나왔을때는 이렇게 용량이 크진
않았던것 같습니다. 모두 설치해보니 300Mb가까운 용량을 차지하더군요. 임시폴더에 저장
까지 설치시 저장되는것을 고려하면 500Mb정도는 필요할듯 싶습니다. MP3의 저장소 속도가
그럭저럭 빠른편이었지만 역시 이렇게 여러파일을 복사하는데에는 약해서 20분정도 걸려서
설치가 완료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P3P에서 읽어들이고 있는중입니다. 이것도 꽤나 오래걸립니다. 2~3분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티플레이 메뉴로 들어왔습니다. Eee PC는 개조된 VGA드라이버로 1024*768이나 그이상의
해상도를 사용할수있습니다. 물론 개조드라이버 개발자는 사용상 따르는 위험은 사용자의
몫으로 떠넘기고 있죠. ㅋㅋ CRT는 허용주파수나 그 이상의 해상도를 사용해도 꽤 오래
사용할수 있지만 제가 그렇게 자주쓰다가 나중에 모니터가 골골대던 기억에 Eee에는
개조드라이버를 한번만 설치해서 사용해보고 바로 지워버렸습니다. 지금은 800*600의 해상도로 사용하는데 사진의 화면과 같이 전체 표시가 되지 않고 아랫쪽이 짤립니다. 마우스로
움직여야 아래를 표시할수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레이 속도는 꽤 빠른편입니다. 아주 부드럽게 처리하진 못하지만 8명 플레이시에도 끊김이
없기때문에 할만합니다. 다만 지금은 USB에 설치해놨기때문에 여러명 입장시 네트워크
속도지연으로 자주 튕겨버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하다보니 고진샤 SA나 K시리즈에서 게임을 돌리는것을 보고 싶더군요. 그 두모델도
A/S평가만 아니었다면 Eee대신 살려고 했던 놈들이라 그렇습니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맞고설치.. 게임실행후에 카트보다 훨씬 잘돌아가기 때문에 사진은 안찍었습니다.
대신 설치시간은 카트 두배정도 걸렸습니다. 작은 파일이 여러개 있다보니 쓰기속도가 엄청
나게 느리더군요. ㅡㅡ; 모두 설치하니 남은 용량은 13.2Mb -0-


두게임을 설치하고 오래 플레이 하진 않았습니다. 작은 키보드로 하기도 힘들고 별로 하고싶은 마음이있어서 설치했던것은 아니어서였는데 외장기기가 있으면 Eee도 참 쓸만하구나
싶었습니다. 주말동안 Eee에 대해 더 상세히 알아보느라 외국포럼을 많이 뒤졌네요. 우리나라
에서 이제 4일후면 출시되는데 예약판매를 하고있는곳이 있습니다. 들여와서 판매될가격인
49만9천원에 4Gb SD메모리를 끼워서 주더군요. 일본에서 판매되는 패키지와 비슷한 형태
입니다. 지금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형태는 구매대행이나 개인적으로 외국에서 들여온것
들을 판매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업체가 들여와서 인지 재고도 충분한듯 싶습니다.
주말내내 Eee덕후가 되서 정신을 못차렸네요..ㅋㅋ 무선랜 잘잡히나 보려고 동네 돌아다니
면서 테스트도 해봤는데 요즘은 무선랜도 많이 좋아져서 왠만한곳에서는 신호상태도 양호
하게 잘 잡히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주컴퓨터는 무조건 유선을 고집합니다.;; 이미 Eee가
있는데도 국내출시될 모델을 기대하고 있는것을보면(물론 구입할일은 없습니다 ㅡㅡ)
저도 디지털 덕후인가 봅니다.-0- 다음엔 더 큰용량의 COWON D2를 사용해서 좀더
고용량 고사양의 게임을 설치해보고 글을 포스팅 해보겠습니다.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티스토리 입성!  (16) 2008.03.12
용산이 위태롭다?  (11) 2008.02.27
지난주말에 했던것들  (10) 2008.02.18
낚시 많이 당하십니까?  (8) 2008.02.01
추억의 고전 채팅게임 '맥스'  (9) 2008.01.31
[지름] 삼성 SyncMaster 943BWX  (6) 2008.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