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윈도우7 베타의 라이트버전 제작 가능여부에 대해 글을 남겼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간단히

테스트 해봤는데 몇번의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설치는 제대로 진행되지만 정상적인 부팅이

되지 않던 문제점이 있었고 아예 설치가 제대로 안되는 문제점도 있었는데 두세번 다시 해보니

제대로 작동을 하게 됐습니다. 아래의 경량화 방법을 참고하시면 되겠고 vLite 사용방법을

모르시는 분들은 전에 썼던 이글을 참고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시 윈도우7 Home Basic,Home Premium,Business,Ultimate 중 어느것을 선택할지 물어봅니다.

네가지 모두 테스트 해봤는데 Ultimate에디션을 제외하고는 모두 설치후 오류를 발생시켰습니다.

아무래도 윈도우7 베타가 테스트용도로만 Ultimate에디션을 기본적으로 지원하는데다가

vLite가 비스타 전용이기 때문에 그런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위의 Integration은 서비스팩이나 드라이버등을 통합시킬때 사용하는 메뉴로 체크되있다면 해제

하고 위의 사진처럼 모두 활성화 시켜준뒤 다음단계를 진행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리 제작해둔 자료들을 가지고 진행하기때문에 Compatibility의 다른 항목들이 제외되어 있습니다.

위의 항목들은 해당항목의 호환성을 vLite에서 염두하여 어떤 구성요소를 제거했을때 호환성에

문제가 있으면 경고 메시지를 나타내 줍니다. 크게 중요하진 않습니다만 비스타를 경량화 시킬때도

잘 맞지 않으면 설치시나 설치후 오류가 생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

이 사진부터 아래로 네번째 사진까지 체크표시가 안된 모든 항목을 체크해주면 됩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미리 만들어둔 라이트버전 ISO이미지로 진행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최대한 경량화

시키면서 호환성은 나쁘지 않게 만드는것이 이번 제작의 목적입니다.

(Welcome Center의 경우 체크표시가 되있는데 없애지 마시기 바랍니다. 제거했을때

초기설치후 마지막 사용자 설정을 할때 오류가 생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

이 다음화면에 나타나는 Tweak섹션에서는 사용자 구미에 맞게 설정해주시면 됩니다. 예를들어

UAC해제나 설치시 요구메모리 정보등을 수정할수 있습니다. 요구메모리의 경우
 
256MB를 기본으로 설정할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어판의 시스템 항목에 나타내어질 OEM등록정보와 설치시 CDKEY를 미리 입력시켜 무인설치화

해주는 옵션들입니다. Product Key부분의 모든 항목을 해제 시켜줍니다. 체크해도 별 이상없었지만

저의 경우 윈도우7,비스타의 약간의 차이점을 고려해서 모두 해제 시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역옵션에서는 위와같이 Prompt로 맞춰줍니다. 이제 모든 변경사항을 Apply시킨뒤 ISO이미지를

만들고 설치를 시작하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치는 VMware에서 이뤄졌습니다. 사용하는 다른 컴퓨터에서 따로 설치를 해보려고 했지만 시간

낭비가 많아서 시도하지 않았습니다. VMware의 환경은 RAM 1.0GB, HDD 10GB, CPU(x2)로 설정

해줬습니다. 중간의 설치과정등은 제 블로그의 윈도우7 관련글들에서 보실수 있으니

모두 생략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 노멀설치시의 HDD사용 용량(Windows 7 Build 7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트 버전 설치후의 용량

최대 경량화가 목적이기 때문에 에어로효과나 테마,바탕화면등은 모두 삭제 시켰습니다. 이렇게

설치한뒤에는 5GB가량의 공간을 차지하는군요. 최근 출시된 넷북에서는 당연히 원활히 사용할수

있을듯 합니다. 원래는 비스타가 무거운 저의 Eee PC 701(HDD - SSD 4GB)에 설치할 목적이었지만

아직은 불가능하겠습니다. 비스타의 경우 Business 에디션을 경량화 시켜 3.2GB정도의 용량을

차지하도록 만들었던적이 있습니다. 라이트 버전을 만들수 있는툴은 아무래도 윈도우7의 OEM

혹은 RTM버전이 출시된 후에나 제작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쨋든 비교적 여유로운 HDD공간을

확보하고 있는 넷북등에서는 매우 원활히 작동할듯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가지 테마가 존재하는듯 보이지만 모두 제거했기 때문에 작동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의 윈도우7 베타 빌드 700 설치기 에서 설치후 기본으로 512MB정도의 메모리를 사용하는것에

비해 확실히 많이 줄어든 300MB정도의 메모리를 사용하는것을 볼수 있습니다. CPU의 경우 1 Core

로 설정했을경우에도 상당히 빨랐습니다. 물론 호스트 컴퓨터의 CPU성능이 따라주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지금까지 선보인 윈도우7의 베타버전들이 비교적 저사양에서도 큰무리없이 작동하는것을

보신분들은 이해 하실수 있을듯 싶습니다. 물론 아직 베타버전일 뿐이고 비스타도 RC버전이

출시됐을때와 RTM으로 출시됐을때의 성능상 차이가 꽤 있었던것을 생각해보면 지금의 결과만

으로 윈도우7의 성능을 판단하기엔 이르지만 미리 써보고 싶으신분들은 이렇게 경량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알고계시면 좋을듯 합니다. 물론 vLite가 비스타의 경량화에 맞춰진 툴이라 윈도우7에서 새로

추가된 기능등은 제거할수가 없었지만 비교적 저사양이라고 할수있는 넷북등에서는 윈도우7의 기능

을 누리면서 XP와 비슷한 체감성능을 맛볼수 있다는것에 헛된삽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많은 점들이 테스트 되지 못했긴 했지만 용량부족으로 설치가 불가능 하신분들은

시도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네요.
신고
윈도우 비스타의 경량화에 (Lite 버전에) 대한 글은 제가 전에 작성해둔 것이 있는데 이번에 윈도우7

베타 빌드 7000을 설치해보면서 윈도우7도 라이트 버전 제작이 가능한가를 잠깐 생각해봤었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결론이 중요한분들을 위해 미리 말하자면 윈도우7도 라이트 버전으로 제작이 가능

하다고 합니다. 해외 블로그나 포럼 혹은 유튜브등의 동영상이나 관련 문서들을 보면 현재 비스타

라이트 버전을 만드는데에 필요한 vLite프로그램으로 윈도우7도 경량화가 가능한것 같습니다.

가장 확신을 줬던 글은 http://windows7center.com 의 글인데 원문을 그대로 옮겨보겠습니다.

----------------------------------------------

There was a lot of doubt as to whether Microsoft will create a separate version of Windows 7 for light-weight ULPC laptops or netbooks. Cnet managed to receive confirmation that this will actually be the case:

A Microsoft person on the floor
said that a lite version of Windows 7 will run on 1GB of memory and 16GB of (solid-state drive) storage. Higher-end Netbooks will have a 160GB hard disk drive, according to Microsoft “guidance.”

The person on the floor also said that dual-atom processors will be seen in netbooks in the very near future. As mentioned in
one of our previous articles, the netbook market is one area of the playing field Microsoft has been weak at. With more than 5 million Atom processors shipped during Q3 2008, it is quite clear that Microsoft has no time to waste in making sure Windows 7 will suit the netbook market as well.

---------------------------------------------

대충 해석해보면 넷북등을 지원하는 윈도우7의 에디션이 따로 출시 될것인가에 대해서 마이크로

소프트의 어떤 한 관계자가 윈도우7의 라이트 버전은 1GB의 램, 16GB의 여유공간에서 잘 작동

할것
이라고 하네요. 이글은 11월경에 작성된 글이기 때문에 상당히 신빙성 있어보입니다.

정식발매시 얼마나 많은 추가요소들이 포함될지는 모르겠으나 윈도우 비스타에서 무슨 자신감

에서인지 너무나 고사양의 PC사양을 사용자들에게 요구한데다가 그렇게 큰 체감성능적 잇점을

맛보지 못한 사용자들의 외면을 받아 윈도우 ME와 함께 실패한 운영체제라는 소리를 듣게된

윈도우 비스타때와는 달리 MS에서도 비교적 저사양에서도 잘 돌아가게끔 윈도우7을 만들고 있는

중인듯 하구요. 유튜브등에 올려진 해외사용자들의 UCC를 봐도 상당히 저사양에서

그럭저럭 돌아가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요새 출시되는 넷북에서는 상당히 원활할듯 보입니다.


(Windows 7 beta 7000 on PENTIUM 3 Sony VAIO PCG-QR10)

윈도우 7의 라이트버전 만들기에 대해서는 다음에 포스팅할 글에서 더 써보겠지만 일단 윈도우7

은 경량화가 가능하다는점을 이글을 보시는분들은 생각해두시고 넷북에 비스타를 설치하려고

노력하지 마시고 윈도우7이 출시되면 그때 경량화해서 설치해보는것이 좋을듯 싶습니다.

오늘 낮에 관련 글들을 보고나서 현재 vLite로 윈도우7 베타를 수정하는중인데 일단 윈도우7

에디션을 분류하는 단계까지는 뜨고있습니다. 여러가지 현재상황을 볼때 마이크로소프트쪽에서는

비스타 정품 사용자들을 위해 윈도우7의 경우 출시후에 더 빨라진 새로운 운영체제라고 강조해서

높은값에 팔것이 아니라 약간의 추가비용만을 내고 비스타에서 업그레이드 시키도록 유도하는것이

옳다고 생각되네요.(물론 MS에서 그렇게 할것이라 생각되진 않습니다.ㅡㅡ;)

그럼 다음에 포스팅할 글에서 윈도우7 베타 최소화 시키기에 대해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Eee PC 1000H같은 경우는 80Gb의 HDD가 있는관계로 굳이 Vlite같은 유틸리티를 사용해서 비스타

원본 DVD를 다이어트 시켜 사용할필요는 없지만 901이나 701에서 비스타를 사용하고 싶다면 어쩔수

없이 라이트버전을 만들어야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 2010년 이후까지 Eee PC같은 미니PC

, UMPC를 위해 윈도우 XP의 업데이트를 지원한다고는 했지만 그때까지 XP를 계속쓰게될지는 모르

는 일이겠죠. 물론 그때까지 701을 계속 사용할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나름대로 애착을 가져오면서

쓰는 미니PC라 비스타를 써야할 상황이 닥치면 써보려고 미리 테스트를 조금 해봤습니다. Vlite의

최근버전인 1.2 RC버전을 가지고 다이어트를 시켰는데 이전버전과는 달리 설치하여 쓰기가 좀

버거워졌던것이 WAIK(Windows Automated Installation Kit)을 다운받아서 설치하도록 하는데 용량이

1.3Gb정도로 다소 큽니다.(추가정보 : 아무래도 이전 버전의 vlite를 생각해볼때 과연 WAIK이

필요할까 싶어서 Vlite포럼에서 잠시 글을 읽어보니 vlite이전버전을 쓰다가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한 유저에게는 필요가 없고 새로 설치한 유저는 일단 한번 설치한뒤 vlite가 설치된 폴더를 백업

한뒤에 WAIK을 삭제하길 권장하고 있습니다. WAIK을 필요로 하는 이유는 wimgapi.dll

파일과 wimfltr폴더만을 위한것이라고 하는데 MS측에서 WAIK의 개조,재배포를 금지했다고합니다.)
 
nLite도 마찬가지지만 축소화할시에 원본 CD,DVD를 통채로 임의의 폴더

에 복사하기 때문에 결국 이 모든작업을 수행하기 위해서 넉넉하게 5Gb정도의 용량이 필요하게

됩니다. 하지만 어짜피 축소화작업은 대부분 데스크탑에서 이루어질것이니 요즘같이 대부분

대용량 HDD를 쓰시는분들은 별 상관없겠습니다. 오늘 만들어본 비스타 라이트 버전 이미지는

최대한 용량을 줄이면서 최대한 호환성이 좋게 만들었었습니다. Eee PC에 최적화라고 하기는

뭣하지만 호환이 잘되게 제작했는데 Eee PC에 직접 설치해보진 않았습니다만 잘 작동했습니다.

여러가지 시도를 해봤는데 만들어본 이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Windows Vista Home Premium K
 * Windows Vista Home Basic K
 * Windows VIsta Business KN(SP1통합)
 * Windows Vista Ultimate K

각각 ISO이미지가 생성된후의 대략적인 용량은 홈프리미엄의 경우 650Mb정도

홈베이직은 515Mb
비지니스는 서비스팩1을 통합했기때문에 801Mb,

얼티밋버전은 통합하지 않아도 700Mb대에 이르렀습니다. 그럼 이중에서 가장 나았던

라이트 버전은 어떤것이었을까요?

답부터 말씀드리자면 SP1을 통합한 비지니스 버전이 제일 나았습니다. ISO이미지 크기만 보면

홈페이직이나 홈프리미엄이 나아보이지만 설치후 문제가 있었습니다.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갖은 업데이트를 다운받고 설치하느라 용량이 남아나질 않았습니다. 설치후 업데이트 미적용시엔

900Mb정도의 여유용량이 있었지만 업데이트를 설치하다보면 용량이 부족해서 업데이트가 아예

실패하기도 하더군요. 원래는 홈프리미엄 버전에 SP1을 통합해보려 했으나 홈베이직과 얼티밋

에디션을 안그래도 별로 좋지않은 컴퓨터사양에 만들다 보니 더운날씨에 컴퓨터도 저도 지쳐버려서

비지니스 에디션에 적용하면 괜찮겠다 싶어서 적용해본것입니다. 서비스팩이 미리 적용된관계로

업데이트 해야될 부분도 확실히 적었습니다. 모든 업데이트를 적용한뒤에 얼마만큼의

용량이 남았는지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90Mb나 남았습니다. 저는 Eee 701에 서비스팩2가 통합된 XP를 사용하면서 SP3을 개별설치 한뒤

이것저것 손대도 600Mb정도가 남아있는데 비스타를 설치후에 790Mb가 남았다면 어짜피 외장기기

나 SDHC등에 의존해야할 701의 경우에 괜찮게 남은 용량입니다. 추후에 대용량의 업데이트를 하지

않고 매달 업데이트 되는 악성프로그램 방지 업데이트등만을 생각해보면 여유롭진 않지만

괜찮게 남은편입니다.

다음은 설치후 윈도우 디렉토리의 용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대로 안나오는군요.;; 어쨋든 윈도우 디렉토리가 대부분의 용량을 차지하고 사용자 설정등이

저장되는 폴더들은 5Mb미만의 용량을 차지합니다. 물론 Application Data폴더에 설정이 추가되는

프로그램등을 설치했을경우엔 늘어날수밖에 없겠죠. Program Files폴더도 왠만한 추가 프로그램은

모두 제거된 상태이기 때문에 35Mb정도의 용량만을 차지하고있습니다. 미디어 플레이어도 없으며

얼티밋 버전에 포함된 미디어센터도 없습니다. 높은 호환성을을 위해 없으면 안될 필수항목등은

왠만큼 다 체크해봤지만 동영상 체크를 해보지 못했군요. 미디어 플레이어에 관련된 컴포넌트들은

몇몇 코덱을 제외하고 모조리 삭제해버려서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은 외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썰렁합니다. XP의 고전테마를 보는 느낌입니다. 에어로 효과는 물론 빼버렸고(비지니스 에디션에

에어로기능이 있었는지 가물가물 합니다만..) 바탕화면의 경우 80여Mb정도의 용량을 차지하기때문에

이또한 모조리 이미지 생성시 모조리 제거했습니다. 모양새는 그다지 좋지 못하지만 이 라이트에디션

의 주목적은 간소화 시키면서 비스타의 기능을 이용하자 이므로 어쩔수 없습니다. 참고로 에어로

효과와 시각효과등을 더하면 200Mb정도가 더 필요하게 됩니다.

다음은 제어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블렛PC를 위한기능등 몇가지가 빠져있지만 왠만한 필수 조건은 갖추고 있습니다. 사용시에
 
전혀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상메모리의 경우 많이 축소시켰습니다. 윈도우에서 기본관리 하는데로 놔두면 너무 많이 잡아

먹습니다. 램이 2Gb정도 된다면 이 에디션에서 가상메모리가 부족할 상황을 봐서 아주 작게

64Mb정도 설정해주고 써도 괜찮다고 생각됩니다.

다음은 서비스 항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왠만한 서비스는 죽이지 않고 모두 살려놨습니다. 이부분은 만들때 약간 고민했던 부분인데 Eee 701

은 셀러론M 900Mhz(실클럭 630Mhz)를 사용하기때문에 각종서비스가 CPU를 점유하는 부분도

어느정도는 될것이다 생각도 들었기때문에 네트워크 관련 서비스를 제외하고 많은 부분을 해제하려

다가 몇개의 불필요한 서비스를 제외하고는 그냥 뒀습니다. 별문제없이 작동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Eee PC 701,901을 위한 비스타 라이트 버전을 설치한후의 대략적인 모습을 살펴봤습니다.

설치환경은 가상PC환경을 만들어주는 VMware 6버전을 사용하여 메모리는 512Mb를 부여하고

HDD도 701,901과 같게 4Gb를 설정해두고 설치했습니다. 다만 CPU 속도가 2.66Ghz로 객관적인

판단은 어려웠지만 Youtube에 올라왔던 어떤 외국인이 별다른 최적화나 최소화 없이 외장HDD를

사용해 701에서 설치하여 비스타를 구동하는것을 보면 XP보다야 당연히 답답하겠지만 크게 문제가

없어보였습니다. 구동되고있는 버전은 홈프리미엄 에디션입니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영문버전이

한글버전보다 약간 속도가 빠릅니다. XP또한 마찬가지며 이때문에 영문버전을 쓰시는분들도

간혹 있습니다.



901에 설치한다면 더욱 만족할만한 효과를 보여줄것으로 생각됩니다. 어짜피 남은 용량에는

압축프로그램이나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등 외에는 각종 유틸리티를 설치하긴 어려울것이고

포터블 프로그램을 많이 사용해야 될겁니다. XP를 사용해도 이건 마찬가지입니다.

또 한가지 참고로 Vlite로 서비스팩1 통합시 XP상에서 작업할경우 오작동할수있다는 경고를

내보냅니다. 저는 테스트용으로 만들었던것이었고 통합과정이나 설치시에 아무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윈도우 비스타나 2003등에서 작업하는것이 좋습니다.

결론 : Eee PC에 비스타 라이트 버전을 설치하려면 SP1을 통합하여
이미지파일을 만드는것이 좋다!

P.S : 더 작고 좋게만든 비스타 라이트 에디션이 있으면 어떤 컴포넌트를 제거했고 필수서비스만
사용할때 어떤 서비스만 추가하는것이 괜찮을까 자료를 찾다보니 라이트버전을 직접만든것인지
어디서 다운받은것인지는 몰라도 그걸 또 팔아먹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쓰고는 싶은데 모르는분들은
여지없이 돈내고 받으실텐데.. 어짜피 다운받는것 자체가 불법이긴 합니다만
그걸또 팔아먹는다는게 영 보기싫더군요!
신고
Vista의 경우에 Vlite를 사용해서 상당한 용량감소를 보였다. 32비트 Ultimate edition K의 이미지

파일 크기가 2.5Gb가량 되는데 불필요한 보조요소들을 모두 빼버리고 나니 890Mb정도가 됐다.

물론 정말 최소한의 기능만 쓸요량이라면 더 작게도 만들수 있지만 그냥 이정도로 만족하고 ISO

이미지로 저장 시켜두었다. 이 vlite라는 프로그램을 생각해보니.. 데스크탑보단 Vista의 사양을

100% 충족 시키지 못하는 노트북에서 사용하는것이 괜찮을 듯 싶은 생각이 들었다. vlite로

파일용량을 줄인 비스타를 VMware로 가상머신을 만들어 설치해보니 설치시간이 절반 이상으로

줄었다. 구동시에도 사용시에도 풀인스톨 했을때에 비해서 체감속도 향상이 있었는데 램은 일부러

230Mb정도 할당해서 사용해봤지만 가상머신에서 이용했을때 크게 무리가 없는것으로 미뤄봐서

실제 컴퓨터에서 설치했을때는 더 큰 성능향상을 볼수 있겠다. 대신 vlite의 경우엔 XP의 용량을

줄일수 있는 Nlite 보다는 새파일 빌드시의 선택옵션이 적은 편이었는데 사실 왠만한 기능 빼면

나머지는 필수기능에 가까운 것들이 많아서 무조건 파일용량을 줄일 필요는 없다 생각된다.

Ultimate K를 가지고 작업하면서 이것저것 뺐으니 어느기능을 뺐느냐에 따라서 Home premium이

될수도 Home basic버전에 비슷하게 될수도 있겠다. XP의 경우는 지금 방금 SP2가 적용된

Professional 버전으로 적용시켜 ISO이미지를 리빌드 했는데 240mb정도의 크기로 줄어들었다.

현재 가상머신에 설치를 해보고 있는중인데 파일복사에 10분이 채 걸리지 않을듯 보인다.

CD나 DVD로 바로 부팅사용가능하게 할수있는 Windows PE를 전에 만들어보려 하다가 이것저것

설정해줄것이 많아서 그냥 이미지 레코딩으로 구워만 놓았는데 ISO이미지를 물론 바로 부팅시킬순

없지만 빠르게 운영체제를 가볍게 사용하고 싶다면 이 vlite,nlite두 프로그램만큼 손쉽게 설치파일을

제작할수 있는 툴도 드물것 같다. vlite의 경우 아직 한글을 지원하진 않고 nlite의 경우는 언어팩이

있어서 한글을 지원하니 운영체제에 대해 약간의 지식만 있다면 별다른 메뉴얼 없이 클릭 몇번만

으로 손쉽게 사용할수 있겠다. 매우 추천하는 프로그램이다.
신고

윈도우 비스타의 별달리 쓸데없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개인적으로 제외하고 설치본 CD를 만들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http://vlite.net 에 가면 이 vlite 라는 프로그램을 구할수있는데 XP역시 쓸모

없다고 생각되는 윈도우 기본 프로그램들을 뺀 CD를 제작할수가 있다.(nlite)(ISO 이미지) 원래는

공유 사이트등에서 돌아다니는 버전들을 설치해보려 했지만 다른언어를 쓰는 이미지들이 너무

많아서 직접 만들어봤다. 이 프로그램을 실행하는데에는 .Net Framework 2.0 이 필요하다 다운로드

는 아래의 링크에서 받으면 된다.(현재 비스타를 쓰고있다면 설치불필요)

.Net Framework 2.0(32bit) Download
.Net Framework 2.0(64bit) Download

설치와 사용법은 정말 너무나 간단하다. 처음 설치시 WMI필터 설치유무를 묻는데 설치해도 상관

없다. 나중에 언인스톨 하면 모두 깨끗이 삭제가 된다. 사용법을 알아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실행후 Browse.. 버튼을 눌러 윈도우 비스타 원본 시디가 있는경로를 선택한다. ISO파일만 가지

고있어서는 안되며 가상시디롬에 읽혀있던지 되있어야한다. 그후에 비스타 시디에서 추출한 파일을

저장할 폴더를 선택하도록 물어보는데 임의의 폴더를 선택하거나 만들어주고 선택하면 된다. 그러면

원본 DVD를 임의의 폴더에 전체복사를 하게되고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 Next를 눌렀을때의 화면이다 각각의 체크된 메뉴에 대해 알아보자. 체크를 해제하면 왼쪽에

보이는 해당메뉴를 사용할수 없게 비활성화되며 반대로 체크하면 활성화된다.

Component Removal : 윈도우 비스타의 필요없다고 생각되는 구성요소를 제거할수있다.

 설치속도 및 기동시에 불필요한 요소 로딩을 줄여서 비스타의 속도를 빠르게 만들수가 있다.

Tweaks : 윈도우 설치후에 기본적으로 로딩되는 주요기능에 대한 활성/비활성을 결정할수 있다.

 많은 기능이 있진 않으며 UAC해제나 탐색기에서 알려진 확장자명 표시,숨김,중요한파일 표시

 등을 설정할수있다.

Driver Integration : 쓰고있는 기기들의 드라이버를 포함시킬수있다. inf 파일을 선택해서 포함

 시킬수 있는데 그다지 쓸모있다고 생각되는 기능은 아니다. 여기서는 비스타 원본의 사이즈를

 줄이는데 중점을 둘것이다.

Unattended setup : 무인 설치본을 만드려할때 필요한 옵션이다. 사용자계정 자동 생성 시디키

 인증여부 질문을 제외하고 설치후 인증여부 질문을 해제할수있다.

 Bootable ISO(Enable before apply) : 부팅가능 ISO이미지를 만들어 줄수있는 옵션 이를 선택한
 
 뒤엔 Next를 누르기 전에 Apply 를 눌러서 적용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Components 항목에서 쓸모없다고 생각되는 항목들을 제거해준다. 체크하면 제거될 항목을

선택하는 것이고 체크를 해제하면 남길 항목이다. 대신 빨간색으로 표시되어 있는 부분은 잘 생각

해보고 해제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네트워크 항목등의 필수항목은 용량을 얼마차지하지 않으니

해제 하지 않는것이 좋다. 이후에 Next를 누르고 아래쪽 메뉴의 Make ISO를 눌러서 새로 이미지

파일을 만들면 모든과정이 완료된다.

-------------------------------------------------------------

사용법도 간편하고 시디한장에 들어갈만한 이미지로 축소저장 할수있는 Vista Lite 프로그램에

대해 간략히 알아봤다. 필자가 적용,저장 해보니 890Mb정도로 줄었으며 당연히 설치시에 시간도

줄고 시동시간도 줄었다. Ultimate Edition 32bit 버전을 사용해서 만들었고 필수기능들은 모두

포함한 상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Mware를 사용하여 Vista Ultimate Lite를 설치한 상태이다. 만약 어느 특정 메뉴에서 쓰이는 부분

을 해제했다면 해당메뉴 클릭시에 파일을 찾을수 없다고 표시될수가 있지만 별상관 없는부분이고

(설치에서 제외하기로 이미 결정한 부분이기 때문에..)

어짜피 VMware내부에서 Aero 효과를 써볼수 없기때문에 만들때 Aero기능을 빼버렸다. Extras들도

상당부분 제거된 상태인데 236Mb의 램을 할당해주고 사용해보고 있다. 체감성능은 비스타 위에서

비스타를 돌려보고 있는것이지만 상당히 빠른속도를 내고 있고 이정도라면 서브노트북에서도

일반적인 작업은 무리없이 사용하기에 충분할듯 싶다. XP lite도 nLite를 사용해서 만들어보려했는데

귀찮아서 그만뒀다. Vmware환경에서 사용을 가정해도 현재 설치되있는 다른 응용프로그램이 없기

때문일수도 있지만 XP Professional 보다 오히려 더 빠른 체감속도를 보여주고 있는 Vista Lite

버전을 써보고 싶다면 원본이 있으신분들은 사용이 간단하니 직접 만들어보는것도 재밌는일이

될거라 생각된다.

(문제점 발견 : Vmware상에서 비스타Lite 설치후 인증회피 프로그램을 썼을때 부팅시 블루스크린과

 함께 복구가 안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가상머신에서는 그렇고 실제컴퓨터에서는 아무 이상없이

 작동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