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갈수록 방안에 테스트용이나 작업용으로 사용하는 PC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16~17년 전만 해도 PC가  상당히 고가 였고

한 가정에 한개의 PC가 있는경우가 아주 많지는 않았기 때문에 집에 PC가 두대이상 있는 경우가 드물었고 노트북PC의 경우

그 당시 물가로도 300~400만원 상당의 고가의 업무용으로나 가끔씩 볼수 있었기 때문에 한 가정에 한대 이상의 PC가 있는

경우가 드물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PC에 사용되는 하드웨어의 가격이 낮아지고 기존에 사용하던 장비들이 고성능 게임을

하지 않는이상 충분히 사용용도에 따라 계속 사용할 수 있을만큼 성능향상이 이뤄졌기 때문에 요새는 한가정에 PC 두대 정도는

많이들 가지고 있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 중고로 팔아도 돈도 안될 구닥다리 장비들이긴 하지만 총 11대의 PC가

방에 있습니다. 보시는 분들중에는 미쳤다고 생각하거나 대체 뭘하길래..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으시겠지만 딱히 크게

하는건 없습니다. ㅡㅡ;

그냥 PC환경 구성에 대한 관심과 웹프로그램 작성시 테스트 용도로 활용하는 PC가 많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PC구성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모두 항상 사용하진 않지만 세대정도는 항시 사용중인데 전기세의 압박이 심각해서

대부분의 시스템은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주 예전에는 고성능 게임을 즐겨서 메인 PC는 데스크탑을 보통 사용했었

는데 나이가 한살씩 먹어가면서 게임도 관심이 떨어져서 자주 하질 않아서 KVM스위치로 연결된 노트북을 주로 사용중 입니다.

PC만 여러대 있을뿐 사양은 모두 구닥다리 입니다. 그나마 가운데 아래 있는 PC가 메인PC로 Intel Q8200(Quad Core), 8GB

RAM을 사용하여 가장 고사양이고 나머지는 펜티엄4나 Core 2 Duo급의 용도에 따라 아주 나쁘지도 좋지도 않은 시스템들

입니다.

맨 아래에 있는 PC는 실사용중인 PC중에 상당히 오래 사용해오고 있습니다. 2001년 초에 AMD의 XP 1400+ CPU로 조립해서 

사용하다가 펜티엄4로 교체하여 사용중인 시스템인데 지금은 우분투 리눅스가 설치된 상태로 중간중간 어디선가 얻은 부품들로

업그레이드 해서 1.5GB RAM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에 있는 PC는 셀러론 2.66GHz가 장착된 PC로 성능은 매우 안좋습니다.

전력소모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내장된 HDD는 젠더를 사용해서 노트북용 2.5인치 HDD로 교체해서 사용합니다.

가장 왼쪽의 노트북은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웹,FTP,메일서버가 설치된 서버로 24시간 돌아갑니다. 소음이 크지 않은 편이라

책상위에 두게 되었습니다. CRT모니터 오른쪽뒤에는 노트북이 한대 더 숨어있는데 본래는 회사에서 개발용으로 사용되던

시스템이지만 개발용으로는 이제 부적합 해도 개인적 용도로는 훌륭한 시스템이라 업어왔습니다. 메인PC와 KVM스위치를

통해 모니터,마우스,키보드를 공유하여 조금 더 고사양인 작업이 필요하면 메인PC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시스템들중 가장 고사양, 메인으로 사용하는 PC입니다. 이것도 3년전쯤에 맞춘 시스템인데 아직도 사용하는데 있어서

전혀 지장이 없네요. 지금 같은 일반적 용도로만 사용한다면 앞으로도 2년 정도는 충분히 메인PC로 사용될수 있을 듯 합니다.

이렇게 장비가 많아지고 사용하는 전원이 많아지다 보니 멀티탭 갯수도 상당히 많아지고 선정리도 상당히 복잡하게

되버렸습니다. 좀더 깔끔하게 정리해보고 싶지만 딱히 좋은 방법이 떠오르지 않네요.

모든 장비들을 항시 사용하진 않지만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셋팅은 되있는 상태입니다. 네트워크 구성은 공유기를 통해서

들어온 라인을 6포트 스위치를 통해 사용중인데 약간 불편한건 포트가 부족하네요. 16포트 짜리 스위치를 알아봤지만

비싸기도 하고 그렇게 까지 불편하진 않아서 그냥 사용중입니다.

창문바깥으로 있는 두대 PC는 어떻게 보면 좀 아웃사이더가 된 PC들로 혹서, 혹한을 그대로 버텨야 되는 불쌍한 시스템들

입니다 ㅡㅡ; 둘다 사양은 펜티엄3 으로 왼쪽PC는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메모리가 최대한 늘려놓은것이 92메가 정도 밖에

안되기 때문에 본래는 다운로더로 사용하려고 했는데 펜티엄3도 누진세 때문인지 은근히 전기세가 많이 나오더군요. 그래서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오른쪽 노트북은 IBM Thinkpad인데 원래는 개인 웹서버로 사용하던중 알수 없는 이유로 자주 다운

되어서 새로운 다운로더로 사용 중입니다.

창문을 닫으려면 랜선때문에 다운로더 PC를 사용할수가 없어서 피복을 벗겨냈습니다. 보통은 이렇게 피복을 벗기면 노이즈에

그대로 노출되어서 그다지 좋은 방법은 아니지만 무시하고 그냥 벗겨내서 사용중입니다.

예전에 이렇게 두대의 PC만 있을때는 비교적 구성이 간단했었는데 이제는 PC가 너무 많아져서 적당한 배치가 불가능 할

정도네요. 몇대는 치워버릴까 생각도 하지만 생각보다 실천에 옮기기가 쉽지 않네요;; 공간활용 배치 잘하는 분들애개

다수의 PC 깔끔하게 배치할만한 노하우 좀 어드바이스 받고 싶네요.

신고

구입한지 꽤 됐지만 집에서 거실이나 자신의 방에서 사용할 미니 프로젝터에 관심있으신 분들을 위해 간단한 리뷰를

올려봅니다. 프로젝터라 하면 보통 회사 회의실이나 강당등에서 천장에 고정시켜서 사용하는 사이즈가 큰 프로젝터를

상상하실텐데요. 요즘은 이전에 그렇게 큰 사이즈의 프로젝터들도 상당히 소형화 되어 출시되있어서 배치만 적절히 한다면

가정에서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영화관 스크린과 같은 사이즈로 영화나 TV를 즐길수 있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저도

이전부터 구입하려고 눈독을 들이면서 알아봤던 제품중 L사의 미니 프로젝터가 있었습니다.

(사진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lge/ )

사진에서 보듯 상당히 사이즈가 작습니다. 사진에서 보는 모델들이 제가 사려고 했던 모델들과 동일 한것은 아니지만 보통

현재 출시되는 미니프로젝터의 크기가 위와 비슷합니다. 실제로 본것은 회사내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프로젝터가 고장나서

새로 구입하면서 L사의 미니프로젝터를 구입했는데 상당히 작고 확장성 또한 좋았으며 (HDMI,RGB단자, USB단자,

기본프로그램 지원등) 투사거리가 길며 화질 또한 뛰어났습니다.

하지만 저는 방 구조상 배치할수 있는 더 작은 사이즈의 프로젝터는 없을까 찾아보게 되었고 그렇게 찾게 된 프로젝터가

유니드 일렉트로의 비트 LED 프로젝터 UMP-15A 였습니다. 

최근에 출시되는 대부분의 프로젝터들이 LED 광원 방식을 채택하고 있고 LCD, LED의 수명, 밝기등의 수치상 차이는

가능한 한 언급하지 않고 실제 사용했을때의 느낌을 위주로 작성하겠습니다. 일단 가격면에서는 상당히 저렴한편입니다.

정확한 기억은 없으나 3~4달전에 구입했을 당시 30~35만원 정도 들였던 것 같습니다.

고사양의 미니프로젝터들은 이보다는 훨씬 비쌉니다. 이전의 200~300만원이 넘어가는 고가의 프로젝터들에 비해

비교적 저렴하지만 그래도 100만원 내외로 아주 저렴하진 않습니다.

가까이서 찍어서 커보이게 나왔으나 실제 크기는 정말 작습니다. 저도 알아볼 당시 담배갑 크기 정도 된다는 사진을 봤었는데

실제로 보니 한손에 들어오는 사이즈로 상당히 작았습니다. 프로젝터 상단에는 투사거리가 길어졌을 경우 수동으로 포커스를

맞춰줄수 있고 AC전원과 PC와 연결될 RGB케이블이나 AV단자를 연결할 수 있는 전용 케이블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착탈 가능한 리튬이온 배터리를 제공하는데 배터리 성능은 그다지 좋지 않은편으로 35~40분 정도 가량밖에 사용

할 수 없습니다. 이 제품은 원래는 휴대성을 염두해 두고 설계된 제품이겠지만 저의 경우 방에서만 사용할 것이라 상관 없는

부분 이었습니다. 저의 경우 전원을 항상 연결 시켜 두는데 현재 배터리만 사용했을때(총 사용기간 : 4개월 정도) 25분 가량

밖에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다음과 같이 AV 케이블을 제공하여 PC외의 다른 기기와 연결 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용 단자를 사용하기 때문에 케이블

분실 또는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 해야겠습니다. AV단자로 다른기기와 연결시 프로젝터에 내장된 모노 스피커로 오디오가 출력

되는데 음질은 별로 좋지 않습니다.

케이블 외에 기본으로 이 미니 삼각대를 제공하여 투사거리를 조절해 줄수 있습니다만 저는 기존에 있던 삼각대가 있기도 하고

이 삼각대로 투사거리 조절할만한 배치가 불가능하여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기존에 캠코더용으로 사용하던 삼각대가 있어서 합체시켜 사용중입니다. 표준규격을 사용하는 삼각대라면 위와 같이 구성

할 수 있습니다. 사진상에 보이진 않지만 단점이 하나 있는것이 프로젝터에 연결되는 어댑터의 크기가 상당히 큽니다. 침대

뒤로 아예 고정시켜놔서 사진을 찍진 않았습니다만 구입을 고려한다면 어댑터 크기도 어느정도는 고려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작동시킨 상태로 찍어봤습니다. 실제 크기와 가장 근접하게 찍힌 사진 인듯 한데요. 사이즈면에서는 최고로 만족스럽습니다.

아래에는 배터리를 탈착할수 있게 되있습니다. 배터리 성능은 위에서 언급한대로 그다지 좋지 못합니다. 영화 한편을 다 볼만큼

버티질 못하지만 휴대시 30분 내의 매우 간단한 프리젠테이션등에는 사용할만 하겠습니다.

보통 프로젝터는 HTPC와 함께 거실에 구성하는 경우가 많은데 저는 방안에서만 사용할것이라 이와 같이 구성해서 사용

중입니다. 제작년까지 잘 사용해 오던 EEE PC 701 로 네트워크 공유(무선)을 통해 동영상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물론 EEE PC

의 성능상 한계와 무선네트워크 속도등의 한계로 HD급 화질의 동영상 시청은 곤란하지만 보통화질의 영상은 감상하기

충분합니다.

전등을 모두 끈 상태에서 블라인드에 투사한 사진입니다. 일단 블라인드 스크린에 역 사다리꼴로 투사되는데 이유는

삼각대를 약간 위로 조절하여 투사했기때문에 평행되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인데 다른 고사양의 프로젝터들의 경우

키스톤 조절이나 렌즈 쉬프트 같은 기능을 제공하여 이를 조절할수 있으나 UMP-15A에는 그런 기능은 없기 때문에

프로젝터와 투사할 스크린의 거리와 각도를 잘 맞추는것이 중요합니다. 저는 꼭 각도가 맞아야할 필요까진 없고

대충 화면만 크면 되고 시야만 어느정도 보장되면 상관 없어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화질은 이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사진상으로 보시는것과 크게 틀리진 않습니다. 사용된 동영상은 HD 720p 해상도의 영상을

재생시킨 것인데 화질은 그다지 좋지 않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무래도 초소형화, 단가절감 이유등으로 성능면에서 약간 절약(?)

된 느낌입니다. 하지만 감상하기에 큰 무리는 없으며 충분히 볼만합니다. 화질에 민감하신 분들은 이보다 훨씬 고사양의

프로젝터를 구입하셔서 쓰셔야 할 겁니다. 다만 30인치 정도 크기로 투사했을때는 상당히 좋은 화질로 감상 하실수 있습니다.

형광등을 켜고 투사한 모습입니다. 사진에서 보시면 희미하게 자막정도만 보이는걸 보실 수 있는데 고사양의 프로젝터들은

밝기가 UMP-15A보다 훨씬 좋기 때문에 밝은곳에서 투사해도 식별이 가능한 제품이 많이 있습니다. 저는 어두운 곳에서

영상을 봐도 상관없어서 그냥 사용하고 있습니다. 스크린의 경우 예전에 자취할때 커텐대신 블라인드로 사용할 목적으로 구입

했던것인데 우연치 않게 프로젝터 스크린용으로 잘 사용하고 있네요.

미니프로젝터 실사용기를 간단하게 써봤는데요. 정리하자면..

장점 : 휴대가 간편한 초미니 사이즈, 비교적 저렴한 가격(40~50만원대), AV단자, RGB케이블 제공으로

        기본적인 확장성 제공

단점 : 밝기가 어두운편으로 밝은환경 하에서 화면 식별이 거의 불가능함, 키스톤 or 렌즈시프트 기능이 없어

        프로젝터 배치상태가 정확하지 않으면 스크린에 화면을 맞추기가 불편함.

고화질 홈씨어터를 구성하시려는 분들에게는 이 제품은 별로 어울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처럼 방안에서 잠들기전에

영화감상이나 뮤직비디오 감상등 간단하게 쓰려는 목적으로 사용한다면 상당히 만족스럽게 사용하실수 있을것 같습니다.

p.s : 이 제품을 처음 받았을때 아마도 미니프로젝트인것에만 신기해 하는 분들이 구입했다가 성능에 실망해서

반품한 경우가 많았는지 충분히 사양을 고려하고 구입하라는 당부가 있더군요. 그말대로 이 프로젝터에 고화질

프로젝터의 성능을 기대 한다면 더 비싼 다른 미니프로젝터를 사셔야 한다고 하고 싶네요.



신고